블랙핑크 “무릎 까맣게 멍들도록 연습”

26일 유튜브로 글로벌 기자간담회 …”신곡, 여러분 녹였으면”

‘하우 유 라이크 댓’ 컴백…”음악은 언어·문화 장벽 문제 안 돼”

“세상 없던 걸 만든다는 목표로 앨범 작업…신곡에 희망 담아”

“저희 음악을 좋아하고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자기 자신을 사랑할 줄 알고 항상 당당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로제)

걸그룹 블랙핑크는 26일 유튜브로 중계한 글로벌 기자 간담회에서 자신들을 롤모델로 삼은 이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걸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크러시’의 아이콘 같은 그룹인 이들은 오는 9월 발매하는 첫 번째 정규앨범 수록곡인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을 이날 오후 6시 선공개한다. 1년 2개월 만에 내놓는 블랙핑크의 신곡이다.

블랙핑크가 데뷔한 지 4년 만에 처음 선보이는 정규앨범에 실릴 곡인 데다 오랜만에 발표하는 신곡인만큼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제니는 “정규 앨범은 첫 도전이었기 때문에 과정이 되게 길었다”면서 선공개곡에 대해서는 “멤버 네 명 모두 무릎에 까맣게 멍이 들 정도로 안무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최근 뮤직비디오 예고 영상을 통해 도입부 일부가 공개된 ‘하우 유 라이크 댓’은 블랙핑크가 지금까지 발표한 곡보다 더 힙합 느낌이 강한 곡이다.

로제는 이 곡을 얌전하다가도 공격을 할 때는 날카로워지는 고양이에 비유하면서 “초반에는 잔잔하고 또 절망적인 가사도 있는데 ‘훅'(hook)에서 ‘확’ 돌변하는 느낌이 있다”고 소개했다.

“뭔가 좀 거창하게 들릴 수도 있는데, 이번 노래를 통해 긍정적이고 희망적 메시지 주고 싶었어요. 어둡고 어려운 상황에 굴하지 않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힘과 자신감을 잃지 않게 하려는 마음을 담아 노래했어요.”(지수)

유튜브에서 단일 채널로는 국내 최다인 37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블랙핑크답게 이날 기자 간담회 역시 한때 71만명가량이 시청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41위를 기록했고, 최근에는 피처링으로 참여한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곡 ‘사워 캔디'(Sour Candy)를 같은 차트 33위에 올리며 세계 음악 시장에서 입지를 다졌다.

“처음에 레이디 가가님과 전화로 대화를 나누게 됐는데, 블랙핑크가 가진 개성이나 색깔이 너무 좋고 저희 음악의 팬이었다고 먼저 말씀해주셨어요. 데뷔 전부터 너무 존경하고 좋아했던 아티스트라 작업 할 수 있던 게 믿기 힘들었고 영광이었습니다.(제니)

블랙핑크는 앞서 2018년에도 영국 차세대 디바인 ‘두아 리파’와도 ‘키스 앤드 메이크 업'(KISS AND MAKE UP)으로 호흡을 맞췄다.

지수는 이처럼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이어진 협업을 두고 “항상 새로운 모습과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는 데서 매력을 느껴서 함께 작업하게 된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음악이 유니버설하다는 것을 또 한 번 느끼게 됐어요. 음악은 언어나 문화 장벽이 문제가 되지 않다는 걸 이번 기회에 배우게 됐죠.”(로제)

글로벌 K팝 그룹으로 발돋움한 이들은 오는 27일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신곡 무대를 공개한다.

국내 걸그룹 ‘최초’·’최다’·’최고’ 같은 수식어가 늘 따라다니지만, 이들은 성적이나 기록에 크게 신경을 쓰지는 않는다고 했다.

리사는 “기록보다 팬들이 이번 신곡에서 어떤 매력을 느끼고 좋아해 줄지 궁금하고 설렌다”고 했고 제니 역시 “많은 분께 좋은 에너지를 공유하고 있다는 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블랙핑크는 힙합 기반의 강렬한 음악과 거침없는 무대 매너를 비롯해 독특하면서도 트렌디한 의상으로도 유명하다.

제니는 “보컬이나 감정, 춤, 패션 등 모든 게 하나로 완벽하게 어우러질 때 음악의 표현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세상에 없었던 새로운 걸 만들어내자는 목표를 갖고 참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팬들이 블랙핑크 컴백을 오랫동안 기다린 만큼 올해 활동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번에 싱글로 시작해서 곧 정규 앨범으로 팬들을 만나게 될 거예요. 멤버 각자 솔로 활동도 계획하고 있고요. 무엇보다 곧 발매될 ‘하우 유 라이크 댓’이 여러분을 사르르 녹였으면 좋겠어요.”(제니)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