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 자문단, ‘전국 셧다운’ 부인

미묘한 접근법  필요…”선별적 접근” 강조

일부 ‘4∼6주 봉쇄’ 구상에 “전체 의견 아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문단이 코로나19 재확산 억제를 위한 ‘미국 봉쇄’ 구상을 부인했다.

자문단 소속인 셀린 군더 뉴욕대 의과대학 교수는 13일 CNBC방송에 출연해 “자문단 전체의 의견은 좀 더 미묘한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면서 광범위한 봉쇄는 “자문단의 의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자문단의 일원인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감염병 연구·정책 센터장이 지난 11일 야후뉴스 인터뷰에서 미국 전체의 4∼6주 봉쇄 아이디어를 제기한 데 따른 반응이다.

감염병 전문가인 군더 교수는 “우리는 지리적으로 좀 더 선별적일 수 있다”며 “전원을 껐다 켜는 스위치가 아니라 (불빛의 밝기를 조절하는) 조광 스위치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한 지역과 시설 위주로 상황에 따라 선별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군더 교수는 바이러스 확산이 심한 지역의 식당, 술집, 헬스장과 같은 고위험 시설에 강도 높은 규제를 가하는 대신 가급적 학교는 열어야 한다는 견해도 피력했다.

그는 “우리는 바이러스 확산에 기여하는 장소만 닫을 필요가 있다”며 “학교와 같은 곳은 확산에 기여하지 않는 이상 가능한 한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문단을 이끄는 비베크 머시 전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도 ABC방송 인터뷰에서 “나라 전체를 셧다운해야 하는 그런 단계에 있지 않다”며 “만약 선별적 접근을 하지 않는다면 사람들이 훨씬 더 피로해지고, 학교가 문을 열지 못해 경제가 더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염려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NBC뉴스에 지난 봄 1차 유행 때와 같은 전체 봉쇄는 “당선인의 생각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13만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한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