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깜짝 실적’…여객-화물 다좋았다

2분기 매출 71% 늘어난 3조3324억원…당기순익도 246% 늘어

대한항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고유가와 고환율의 악재에도 여객 수요 회복과 화물 선전에 힘입어 올해 2분기에 호실적을 냈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2분기에 매출 3조3324억원, 영업이익 7359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71%, 274%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손익은 4504억원으로 246% 늘었다.

대한항공의 2분기 실적은 연합인포맥스가 별도기준으로 집계한 시장 전망치(컨센서스)인 매출 3조1751억원, 영업이익 6031억원을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실적)다.

대한항공의 2분기 여객 노선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874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화물 매출도 44% 늘어난 2조1712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화물매출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중국의 일부 도시 봉쇄에 따른 공급망 혼란 속에서도 자동차·반도체 등에 대한 수요 증가와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프로젝트성 품목의 유치에 힘입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대한항공 실적 상응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유가 변동성 등 외부 변수의 영향으로 하반기 여객 수요 회복세가 당초 예상보다 더뎌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까지 코로나19 발생 이전 대비 50% 수준까지 공급을 증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하반기 화물사업은 글로벌 여객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밸리 카고(여객기 화물수송) 확대 등으로 공급 증가가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여객기 정기편 활용, 지역별 시장 변동에 맞춘 노선 운영 등을 통해 기재(장비) 운영 최적화와 수익 극대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플레이션 심화에 따른 실물 경제 위축 등이 우려되지만 안전 운항 기조를 토대로 여객 사업 정상화와 화물 수익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