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한달] 불복에 후유증 극심…’바이든 시대’는 기정사실화

트럼프 승복안해 한달째 공식 당선인 부재…소송·재검표 연전연패

오는 8일은 주별 분쟁 해소시한…바이든 승리하면 ‘안전지대’ 확보

선거인단 14일 투표서 대통령 선출…트럼프 “패배시 백악관 떠난다”

미국이 11·3 대선 한 달을 이틀 앞둔 1일 극심한 선거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패배에 불복하며 소송전을 이어가는 바람에 한 달이 다 되도록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가 깔끔하게 마무리되지 않는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대선 패자가 깨끗이 패배를 인정하며 새로운 대통령에게 힘을 모아주고 단결을 호소하는, 1896년부터 이어온 승복의 문화가 124년 만에 깨진 데 따른 것이다.

이렇다 보니 양측 지지층이 선거 기간 쌓은 감정의 골을 해소하기는커녕 오히려 불신과 분열을 키우는 양상이다.

바이든 당선인이 통합의 메시지를 호소하며 갈라진 민심 수습에 나서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요지부동에 따라 역부족인 상황으로 보인다.

다만 시간이 갈수록 트럼프 대통령의 패색이 짙어지고 바이든 당선인의 입지가 공고해지면서 흐름 자체는 ‘바이든 시대’의 탄생을 굳히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언론의 패배 예측 보도 이후 소송전과 재검표 요구를 통해 뒤집기에 나섰다.

초반에는 우편투표를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를 개표에 포함하면 안 된다는 소송을 벌였지만 잇따라 패했고, 뒤이어 주별 개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한 법정 다툼 역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수십 건의 소송은 연거푸 패배했고, 승부를 가른 핵심 경합주 6곳 모두에서 바이든이 승리했다는 인증까지 나온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사건을 연방대법원까지 끌고 가 판단을 받아보려는 의지가 강하지만 대반전이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외신의 대체적인 평가다.

대선 불복 정국의 변곡점으로는 오는 8일과 14일이 자주 거론된다.

8일은 주별로 재검표나 소송 등 선거 분쟁을 해결해야 하는 시한이다. 이때까지 분쟁이 완료되면 이 결과는 최종적인 것으로 간주된다. 또 승자는 되돌릴 수 없는 보호조치인 ‘안전지대'(Safe Harbor)를 확보했다고 평가받는다.

2000년 미국 대선에서 조지 W. 부시 후보와 앨 고어 후보 간 재검표 소송전이 벌어졌을 때 연방대법원이 부시 후보의 손을 들어준 판결을 내린 시점도 주별 분쟁해결 시한 당일 밤 10시였다.

그러나 이날까지 분쟁이 해결되지 못하면 경우의 수가 복잡해진다. 통상 선거인단을 배정해온 주정부 외에 주의회가 선거인단을 독자적으로 선출하는 혼돈의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반복된 패소에도 불구하고 소송을 상급심으로 계속 끌고 가는 이유도 공화당이 다수석을 차지한 주에서 주의회의 선거인단 직접 배정을 염두에 뒀다는 해석을 낳고 있다.

다만 각종 소송이 상급심에서도 계속 기각되고 있고, 주의회가 선거인단 독자 배정이라는 무리수까지 둘 가능성은 크지 않아 이런 상황이 벌어질 개연성은 작다는 게 외신의 평가다.

14일은 주별로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대통령을 선출하는 날이라는 의미가 크다

미국은 11·3 대선을 통해 주별 선거인단을 뽑고, 이들 선거인단이 주별 결과를 반영해 14일 대통령을 선출하는 간접선거 방식이다.

언론은 바이든 당선인이 538명 선거인단의 절반(270명)을 훌쩍 넘는 306명, 트럼프 대통령이 232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예측했는데, 실제 주별 개표 결과도 이 예측과 일치해 선거인단 투표 역시 이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14일이 주목받는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도 중요한 분기점으로 인식하는 듯한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언론과 문답에서 선거인단 투표에서 질 경우 백악관을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물론 이 경우에도 이번 대선이 부정선거의 결과라는 기존 주장까지 철회하지는 않겠지만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불복 정국에서 나름의 의미 있는 변곡점으로 보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주별로 실시한 선거인단 투표 결과는 오는 23일까지 의회에 전달돼야 한다.

의회는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 회의를 열어 주별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취합하고 당연직 상원 의장인 부통령이 이를 공표하는 절차를 거친다.

이런 절차까지 무난히 끝나면 마지막으로 1월 20일 바이든 당선인이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서 취임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