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코로나 백신 부족으로 접종 중단

연방정부 통한 모더나 백신 공급 지연…24일까지 접종소 문닫아

뉴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 부족으로 접종을 한시적으로 중단키로 했다.

CBS방송에 따르면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0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공급이 수요를 충당하지 못해 지역 내 보건국 산하 백신 접종소를 일시적으로 닫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주 접종 일정이 잡힌 2만3000여명의 뉴욕시민은 예정대로 접종을 받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뉴욕 보건국 산하 15개 백신 접종소가 21일부터 24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지 않는다. 또 기존 백신 접종 예약은 1주일 가량 늦춰진다.

그러나 예약 취소 메시지를 받지 않은 사람은 접종이 가능하다고 시의회 보건위원장인 마크 D. 레빈은 전했다.

뉴욕시의 백신 물량 부족은 연방정부를 통한 모더나 백신 보급 지연에서 비롯됐다. 시 보건국 따르면 대략 10만회 분의 모더나 백신이 제때 도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브 초크시 보건국장은 “모더나는 연방정부가 지정한 유통업체와 계약을 맺었는데 이 업체가 제대로 백신을 유통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모더나 백신 1회차 접종 분량은 한 달 전 테네시주의 공장에서 출발했다.

뉴욕은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화이자의 본사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현재 뉴욕시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트럼프 행정부가 공언한 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말까지 2천만명에 대해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으로 1천600만명이 1회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블라지오 시장은 백신 물량 부족 해소를 위해 제조사로부터 직접 공급받는 것에 대해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가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라며 백신 생산을 늘릴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백신 물량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할렘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기 위해 줄선 사람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