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무대로 한인들을 초청합니다”

연극 ‘엄마의 봄’ 출연배우 최선자-김영서 기자회견

오는 25일, 28일 총 3차례 레드클레이 극장서 공연

 

어머니와 딸이 겪는 갈등을 화해와 사랑으로 녹여낸 연극 ‘엄마의 봄'(연출 윤현식)이 25일(목)과 28일(일) 이틀간 둘루스 레드클레이 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번 연극의 주연인 배우 최선자씨와 김영서씨는 23일 오후3시 노크로스 청솔 시니어복지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애틀랜타 한인들을 이번 연극에 초청했다.

치매에 걸린 엄마역으로 출연하는 최선자씨는 “엄마와 딸의 관계를 후회와 그리움, 화해라는 키워드로 풀어낸 작품”이라며 “한국의 향기가 나고 사람 냄새가 나는 이야기를 애틀랜타 한인동포 여러분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애틀랜타 한인사회 역사상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연극 ‘지저스, 지저스’의 주역으로 애틀랜타를 찾았었던 최씨는 “당시 폭스 시어터에서 한인 관객들과 나눴던 감동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면서 “이번에는 아늑한 소극장에서 감동어린 작품으로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1961년 MBC 성우 1기로 나문희, 김영옥, 백수련과 함께 방송을 시작해 연기경력 58년째인 최선자씨는 제2회 동아연극상과 제14회 백상연극대상을 수상했다. TV에서는 개성 강한 연기로 수많은 작품에서 강렬한 인상을 시청자들에게 남겼다.

이 연극의 희곡을 직접 집필한 작가이기도 한 김영서씨는 엄마의 반대를 물리치고 연극배우의 길을 가는 딸 역을 맡았다. 김씨는 “뒤늦게 배우의 길로 들어서며 집안의 반대를 경험했던 개인적 스토리를 반영한 자서전적인 작품”이라면서 “아버지가 치매를 겪고 계셔서 작품의 모티브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영서씨는 2010년 연극 ‘관촌수필-옹점이를 찾습니다’로 데뷔한 뒤 영화 ‘어떤 하루’에서 주인공 로라를 맡았다. 또한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부산행’, ‘로마의 휴일’, ‘푸른 노을’ 등에 출연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연극 ‘엄마의 봄’은 모녀의 갈등을 그린 작품으로 치매를 앓고 있는 배우출신 엄마와 역시 배우의 꿈을 이루고 싶어 하는 딸의 갈등과 애증을 담아낸다. 최선자씨는 “연극이 끝나고 난 뒤 극장을 나서며 엄마에게 전화를 했다는 관객들이 많았다”면서 “애틀랜타에서도 같은 감동을 전하고 싶다”며 한인 연극팬들을 초청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청솔시니어복지센터 설립 3주년 기념 공연으로 마련된다. 센터의 조우성 상무는 “최선자 선생님과는 2006년 ‘지저스, 지저스’ 공연으로 인연을 맺었고, 이번 공연을 통해 애틀랜타 한인사회에도 공연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극은 7월25일 오후 7시30분, 28일 오후2시, 5시 등 총 3차례 공연된다. 티켓가격 일반석 30달러, VIP석 50달러. 문의=678-447-5859.

이상연 대표기자

조우성 상무와 배우 최선자, 김영서씨(왼쪽부터)가 기자회견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