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은행들 “돈 굴릴 곳이 없다”

은행 보유 국채 7개월 만에 2500억달러 증가

예금 2조달러 느고 대출은 줄어…투자처 모색

미국 은행들이 자금을 운용할 곳을 찾지 못해 국채 등을 사들이고 있다.

연방준비제도 통계에 따르면 은행들이 보유한 재무부 채권 등이 2월 말에 비해 2500억달러(약 290조원) 이상 증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예금이 급증하는데 대출은 감소하다 보니 은행들이 미국 국채를 대거 사들였다는 분석이다.

총예금은 이 기간 2조달러 넘게 뛰었다. 대출은 초반에는 급증했지만 이후 상당수 기업이 상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개인과 기업들이 조심스럽게 움직였고 은행들도 대출을 꺼렸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미국 금리전략 부문장 마크 카바나는 “은행들이 국채를 사들이면서 정부의 자금 조달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은행들이 채권시장을 떠받치자 정부가 2월 이후 3조달러 이상 채권을 발행했는데도 일부의 우려와 달리 금리가 급등하지 않았다.

10년물 금리가 지난 18일 현재 0.694%로, 작년 말 1.909%보다 낮다. 이번주 1550억달러 규모 입찰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질지가 관심이다.

시장에서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연설과 주가 움직임을 눈여겨보고 있다. 머니마켓펀드(MMF)에서도 2월 말 이후 국채 보유를 1조3000억달러어치 이상 늘렸다.

위험 회피 성향의 투자자들 자금이 MMF로 몰렸는데, 이중 상당수가 국채 등에만 투자하는 MMF로 유입됐다.

경기가 좋아지면 은행과 MMF의 국채 수요가 줄어 금리가 올라가는 등의 상황에 관한 우려는 아직 크지 않다고 저널은 전했다.

연준이 월 1200억달러 속도로 국채 등을 사들이면서 예금 증가를 유도하고 있다는 점이 한 이유다.

또,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재무부가 단기 채권을 장기물로 바꾸려고 하면서 해외 투자자 등의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건물 [AFP=연합뉴 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