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 판매 현대차 9%, 기아차 5% 감소

11월 판매량 발표…”1일 판매량 기준 실적은 4% 늘어”

현대자동차의 11월 미국 시장 판매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여파로 9% 감소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1일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실적 자료를 공개했다.

11월 미국 시장 판매량은 5만5171대를 기록해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9% 줄었고, 코로나 사태에도 성장세를 이어가던 소매 판매(4만5690대)도 11% 감소했다.

랜디 파커 판매담당 부사장은 “코로나19가 도전 과제로 추가됐다”고 말했다.

다만, 현대차는 11월 영업일이 작년 동월과 비교해 3일 줄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1일 판매량 기준 11월 전체 실적은 4% 늘었고, 소매 판매도 1% 증가했다고 밝혔다.

파커 부사장은 “지금과 같은 차량 라인업을 보유한 적이 없으며, 올-뉴 엘란트라를 비롯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친환경 자동차 판매가 맹위를 떨치고 있어 현대차의 미래에 대해 매우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지난달 총 4만7897대를 판매하며 작년 동월 대비 5.2% 감소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며 텔루라이드가 8993대 판매됐고, 중형 세단 K5가 7541대 팔렸다.

현대차그룹 전체 11월 판매 실적은 10만4003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8.2% 감소했다.

2021년형 현대차 엘란트라 [현대차 미주 판매법인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