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이어 GM도 반도체 직접 생산한다

퀄컴·NXP 등 반도체 기업과 협력…반도체 종류도 ‘선택과 집중’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 속 포드에 이어 미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도 직접 반도체 사업에 뛰어든다.

19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GM은 전날 퀄컴, NXP 등 반도체 업체와 협력해 반도체 칩을 공동 개발·생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투자자와 콘퍼런스콜에서 복잡한 제조 과정을 단순화하고 이익을 키우기 위한 폭넓은 전략의 일부로 몇몇 반도체 업체와 협력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로이스 사장은 이같은 집중 전략으로 이들 반도체의 생산이 증가할 수 있는 데다, 반도체의 질이 향상되며 공급에서 예측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포드 역시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글로벌파운드리와 전략적 제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에 따라 향후 양사는 미국 내에서 반도체를 공동 생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또 포드 자동차에 특화된 새로운 반도체를 설계하고, 미국 내 반도체 생산량과 자동차 업계 전반에 대한 반도체 공급량을 각각 늘리기로 했다.

WSJ는 미국 양대 완성차 업체의 반도체 산업 진출에 “이런 움직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공급난 속 기업이 생산 기지를 가까이 두거나, 자체 생산하면서 공급망에 대한 통제력을 키우는 가장 최신의 사례”라고 평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