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드레스 단돈 50달러…티셔츠처럼 사는 MZ세대

패스트패션 업체 속속 웨딩 시장 진출…결혼 비용 절감 흐름

애버크롬비앤피치의 'A&F' 웨딩 숍 홈페이지
애버크롬비앤피치의 ‘A&F’ 웨딩 숍 홈페이지 [‘A&F 웨딩 숍’]

미국에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가 결혼 적령기에 들어서면서 고가의 웨딩드레스 시장에 지각변동이 생겼다.

패스트패션 업체들이 결혼 시장에 속속 진출하면서 예비 신부들은 마치 티셔츠를 고르는 것처럼 웨딩드레스를 살 수 있게 됐다.

12일 CNN방송은 최근 미국 패션업체들이 결혼 비용을 절감하려는 MZ세대 흐름에 맞춰 속속 저렴한 웨딩드레스를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버크롬비는 지난 3월 ‘A&F 웨딩 숍’을 출범하고 웨딩드레스 등 신부와 하객들을 위한 제품 100종 이상을 80∼150달러 정도에 내놨다.

포에버21도 지난 4월 드레스, 잠옷 등 결혼 관련 제품군을 최저 9달러부터 50달러 정도로 출시했으며, 웨딩드레스로 입을 수 있는 흰색 원피스는 20달러대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룰루스도 지난 2월 로스앤젤레스에서 100∼270달러 가격대로 웨딩드레스를 판매하는 점포를 열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인 쉬인도 평균 50~100달러, 최대 200달러인 웨딩드레스를 판매한다.

카우보이 부츠 등 서부 콘셉트의 의류와 신발을 판매하던 패션업체 부트 반도 이 같은 유행에 동참해 가격이 대부분 400달러(54만원) 이하인 웨딩드레스, 카우보이 부츠, 모자 등을 선보였다.

이들 업체의 웨딩드레스 가격은 지난해 미국 평균 웨딩드레스 비용인 2000달러에 비하면 매우 파격적인 가격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 같은 변화는 MZ세대, 특히 Z세대들이 결혼 적령기를 맞으면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제 막 20대 중반이 된 Z세대는 결혼식에 있어 기존 방식을 버리고 개성을 살리면서 비용은 더 절감하고자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패션 시장 분석 업체인 워스 글로벌 스타일 네트워크(WGSN)의 앨리슨 리스 전략가는 “생활비 위기는 Z세대에게 영향을 미쳤고, 이들은 재정 상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지난 몇 년간 시장점유율이 크게 늘어난 패스트패션이 더 저렴한 결혼식 의상에 대한 수요를 이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패션업체들이 웨딩시장에서 성공하려면 “Z세대가 쇼핑하는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며 “오프라인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어보는 일은 Z세대도 여전히 참여하고 싶어 하는 전통”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