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어가는 주택시장…매매건수, 2년래 최저

금리급등에 모기지 수요도 22년만에 최저…6월 집값은 또 사상 최고 뜨거웠던 미국의 주택시장이 식고 있다. 아직 가격은 내려가지 않았지만, 수요 위축에 거래 건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미국서 집 사기 16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

집값·금리 동반상승…5월 주택구입능력지수, 2006년 이후 최저 집값과 대출 금리의 동반 상승 탓에 미국에서 집을 사기가 16년 만에 가장 어려워졌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산정하는 주택구입능력지수가 지난 5월 102.5로 떨어져…

모기지 금리 갑자기 폭락한 이유는?

지난주 5.70%→5.30%, 2008년 이후 최대폭…경기침체 우려에 ‘널뛰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주간 평균으로 2008년 이후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 프레디 맥을 인용해 이번 주 평균 미국 30년 만기 모기지 고정금리가 지난주 5.70%에서 5.30%로…

애틀랜타 평균 집값 40만불 돌파

5월 주택판매도 늘어…기관 등 현금구매자 매물 ‘싹쓸이’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택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40만달러 대를 넘어섰다. 21일 리맥스 애틀랜타(Re/Max Atlanta)에 따르면 귀넷과 풀턴 등 메트로 애틀랜타 12개 카운티의 5월 주택 거래…

금리인상 속 주택경기 위축?…주택착공 14% 감소

5월 월간 감소폭 코로나사태 이후 최대…허가건수도 7%↓ 가파른 금리인상에 맞닥뜨린 미국의 주택 경기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연방 상무부는 5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14.4% 급감한 155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모기지 금리 6%대로 ‘껑충’…1주일간 0.75%p 올라

국채금리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상승…5일간 0.513%p↑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을 뛰어넘은 물가 상승세에 한층 더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응하면서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6%대로 치솟았다. 국채 금리도 최근 며칠 사이 크게 올랐다. 14일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