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주택 착공 4.2%↓…단독주택은 2년 반 만에 최저

매물로 나온 미국의 주택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방 상무부는 10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4.2% 감소한 143만 건(이하 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지난달 착공 건수는 전년 동기보다 9% 급감했지만,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41만 건)보다는 많았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단독주택 착공 건수는 85만5000건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후인 2020년 5월 이후 최저치 기록을 경신했다.

미국에서 신규 주택 착공과 허가 건수가 줄어드는 것은 금리 급등에 따른 주택 수요 위축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들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나선 여파로 30년 고정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1년 전의 두 배 수준인 7%를 돌파하면서 수요자들에게 큰 부담을 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 주택 건설업자들의 체감 경기를 측정하는 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 11월 주택시장지수(HMI)는 11개월 연속 하락해 10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