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신장 여성에 이식 47일만에 제거…”혈류 문제로 손상”

지난 4월 돼지 신장 이식 수술 받은 뒤 리사 피사노씨 모습
지난 4월 돼지 신장 이식 수술 받은 뒤 리사 피사노씨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50대 여성 환자에게서 혈류와 관련한 문제가 발생해 47일 만에 이를 제거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 보도했다.

뉴욕대학교(NYU) 랭건 이식연구소에 따르면 신부전과 심부전을 앓던 리사 피사노(54)씨는 지난 4월 기계식 심장 펌프를 신체에 이식하는 수술을 받은 데 이어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이식받았다. 두 수술은 8일 간격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심장 펌프와 관련한 문제로 혈류가 부족해져 이식된 신장이 손상되면서 의료진은 지난주 이 신장을 적출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피사노씨는 수술 뒤 신장 투석을 재개했으며 아직 입원한 상태로 회복 중이다.

로버트 몽고메리 소장은 “우리는 피사노씨를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그는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한 지속 가능한 선택지를 만들려는 노력의 선구자이자 영웅”이라고 말했다.

피사노씨는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이식받은 두 번째 환자였다고 NYT는 전했다.

첫 사례는 리처드 슬레이먼씨로, 그는 지난 3월 62세의 나이에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이식받았지만 두 달 만에 숨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