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반죽 제품서 면도날…제조업체 전직원 체포

해나포드 식품점 판매 제품서…범행동기 수사중

메인주에서 슈퍼마켓을 통해 유통되는 파자 반죽 제품에 몰래 면도날을 넣은 혐의로 해당 제품 생산업체 전직 직원이 체포됐다고 ABC방송 등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메인주 소코의 해나포드 슈퍼마켓에서 한 소비자가 ‘포틀랜드 피자 파이 도우’ 제품에 면도날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슈퍼마켓 측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문제의 제품 포장을 만진 니컬러스 미첼(38)을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미첼은 면도날이 들어있던 파자 반죽 제품 생산업체의 전직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자 반죽에 면도날을 넣은 혐의로 미첼을 체포했고,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나포드 슈퍼마켓 측은 해당 제품 판매를 즉각 중지하고, 지난 8월 이후 판매된 제품은 리콜하기로 했다.

슈퍼마켓 관계자는 “포틀랜드 피자 파이 도우 제품은 전액 환불하고 있다. 면도날에 의한 소비자 피해 사례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용의자 니컬러스 미첼(38)/소코 경찰서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