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코로나 확진자 보름후 1억명 된다

9일 현재 9천만명…보름에 1천만명씩 늘어

세계인구 1.2% 감염…사망자 193만명 넘어

백신 희망에도 변이 등장하며 가파른 확산세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000만명을 넘었다.

작년 세계은행(WB) 추계 세계인구가 76억7353만3000여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세계인구 약 1.2%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의 10일 오전 4시 24분(그리니치표준시·한국시각 10일 오후 1시 24분) 집계를 보면 현재까지 누적된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008만4527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현재까지 193만4925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8000만명을 넘고 보름 만에 1000만명이 또 늘었다.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해 11월 9일 5000만명을 넘은 뒤 15일 안팎마다 1000만명씩 증가해왔다.

백신접종이 시작되면서 대유행이 바로 종식되진 않더라도 확산세가 누그러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고삐 풀린 확산’이 계속되고 있다.

월드오미터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270만여명으로 세계에서 제일 많은 미국은 올해 들어 9일간에만 확진자가 200만명 이상 늘었다.

일주일 단위로 계산한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8일 기준 24만8000여명에 달한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는 현재까지 약 38만1000명에 달한다.

미국에 이어 확진자가 두 번째로 많은 나라는 인도로 이날까지 1045만1000여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5만1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브라질에선 전날 확진자가 6만2000여명 늘어나며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약 807만6000명으로 불어났다.

누적 사망자는 약 20만3000명으로 이날까지 닷새째 하루 1천여명씩 증가했다.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일반 국민들에게 접종하고 있는 러시아도 아직 확산세를 잡지 못했다.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37만9000여명과 6만1000여명이다.

전파력이 더 높은 변이가 무섭게 확산하는 영국은 이날 누적 확진자가 301만7000여명을 기록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300만명을 넘었다.

영국은 서방국가 중 처음으로 대규모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변이 코로나19가 확인된 뒤엔 강력한 봉쇄조처도 시행했지만,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다.

영국에선 지난달 29일 이후 매일 5만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사망자는 이달 6일부터 나흘 연속 1000명 이상 나오고 있으며 누적 사망자는 이날 8만868명에 이르렀다.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됐던 중국은 허베이와 베이징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기 시작해 비상이 걸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9일 중국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69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48명이 국내 발생이었다.

일본은 8일 일일 신규 확진자 최고치(7882명)을 기록한 데 이어 9일 신규 확진자도 7790명으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28만3385명이고 사망자는 4035명이다.

거센 확산세에 일본은 8일자로 도쿄도 등 수도권에 오후 8시 이후 외출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4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미국 뉴욕 맨해튼과 스태튼아일랜드를 오가는 페리선에서 내리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