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전의 희생,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한국전 70주년 추모행사 존스크릭 뉴타운공원서 개최

미 동남부안보단체협의회(회장 김기수)가 25일 오전 11시 존스크릭 뉴타운공원 내 한국전 추모비 앞에서 ‘6.25 참전용사 추모회’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노먼 보드 미 한국전참전용사 애틀랜타 지회장과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 리치 맥코믹 연방하원의원 후보, 홍수정 조지아주 하원의원 후보, 제이 린 조지아주 하원의원 후보, 루 솔리스 귀넷카운티 셰리프 후보,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 이홍기 조지아애틀랜타한인상공회의 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해 70주년을 맞는 한국전 전몰용사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미 양국기에 대한 경례와 6.25 전몰용사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박청희 귀넷 해비타트한인 담당자의 사회로 진행됐다.

김영준 총영사는 “한국전 70주년을 맞아 조지아주 보훈처와 다채로운 대규모 행사들을 준비했는데 코로나19으로 인해 무산돼 안타깝다”면서 “참전용사들의 희생은 결코 헛되지 않았으며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그들에게 무한한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률 회장, 데일 벨 조지아주 보훈처 북부담당관, 리치 맥코믹 후보, 제이 린 후보, 루 솔리스 셰리프 후보, 이춘봉 재향군인회 미 남부지회장 대행이 축사를 전했다.

이어 김형률 회장 및 장경섭 전 해병전우회장과 함께 보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김기수 회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한국인들의 생명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워준 생존 참전용사들에게 감사패를 추가로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해병 출신인 리치 맥코믹 후보가 장경섭 전 해병전우회장과 경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루 솔리스, 홍수정, 제이 린, 리치 맥코믹 후보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먼 보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모습.
추모비 앞에 설치된 벽돌 명패들.
루 솔리스 후보
리치 맥코믹 후보
노먼 보드 회장
행사 모습.
김형률 회장
김영준 총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