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황찬란 샹들리에 자세히 보니…모더나 빈병 400개

간호사, 한 달 공들인 작품 ‘감사의 빛’…”의료진·접종자 위한 선물”

400여개의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빈병으로 만들어진 샹들리에. (뉴욕포스트 갈무리) © 뉴스1
한 간호사가 400여개의 모더나 코로나 백신 병으로 샹들리에를 만들어 화제다.

10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주의 볼더카운티 공중보건 간호사인 로라 와이즈는 지난달 모더나 백신 약병 400여개로 약 한 달동안의 시간을 투자해 샹들리에를 만들었다.

안전하게 소독된 백신 빈 병은 치과용 드릴로 구멍을 내 구슬과 수정 등으로 만들어졌다.

작품이 완성되자 볼더카운티 공중보건소는 와이즈의 작품을 이달 2일 공식 페이스북에 올렸고 조회수는1000만 건을 넘어섰다.

로라는 자신이 제작한 샹들리에 이름을 ‘감사의 빛(Light of Appreciation)’이라고 지었다.

로라는 “일선 현장에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일한 의료진과 백신을 맞는 사람들, 백신 접종을 돕는 사람들을 기리기 위해 이 샹들리에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은퇴한 간호사였던 로라는 백신 접종 업무를 맡아 코로나19 시기인 지난 7개월 동안 수십만 명의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했다.

로라는 현지 언론에 “버려질 약병들을 보면서 약병들이 정말 아름답다고 생각했고 그것으로 무언가를 하고 싶었다”며 “올해는 많은 사람들에게 어두운 해라고 느껴 빛으로 무언가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지금은 샹들리에를 로라가 자신의 집에 보관하고 있는데 의료계는 물론 모더나사 등에서 로즈가 만든 샹들리에를 공공 장소에 비치하는 방안을 문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