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해변 주택시장 ‘휘청’ 이유는?

해수면 상승 경고에 고급 비치 하우스 가격하락

지구 온난화 현상이 고급 주택이 밀집한 플로리다주의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3일 플로리다 고급 주택 중 해수면 상승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는 지역에 위치할 경우 수요가 줄고, 가격도 하락했다는 벤저민 키스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의 논문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미국의 온라인 부동산 매매 사이트 질로우를 조사한 결과 2013년부터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비치의 발 하버의 부동산 거래량이 줄고 판매가격이 하락했다.

해변에 위치한 발 하버는 평균 주택가격이 360만 달러(한화 약 41억원)에 달하는 플로리다주의 대표적인 고급주택가다.

2018년이 되자 발 하버의 주택 거래량은 2000년대 초반의 절반 수준으로 반토막이 났고, 올해 주택 판매가격은 2016년에 비해 7.6%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NYT는 이 같은 현상이 해변에 밀접하거나 저지대에 위치한 주택이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우려가 확산한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부동산 시장의 위축 탓에 고급 주택의 가격이 내려간 것으로 해석하면 안 된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키스 교수가 플로리다주 내에서 해수면 상승의 위험에 노출된 지역과 안전한 지역의 부동산 거래를 비교한 결과 위험한 지역의 거래량은 안전한 지역에 비해 16~20%가량 뒤처졌다.

또한 주택 가격도 위험한 지역이 안전한 지역에 비해 5%가량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의 위험성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강화됐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거액을 내고 주택을 사려는 소비자들은 해수면 상승의 위험성에 더욱 민감하게 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2016년 미국의 국책 모기지 업체인 프레디맥의 수석 경제학자는 해수면 상승이 부동산 소유주에 수십억 달러 이상의 금전적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2045년까지 해수면 상승 탓에 해변에 위치한 주택 30만호가 침수 피해를 볼 것이라는 경고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마이애미 해변의 고급 주택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