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시위 도중 경찰봉 맞아 고환 잃은 20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연금개혁 반대 시위에 배치된 경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연금개혁 반대 시위에 배치된 경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연금개혁 반대 시위에 참여했던 20대 남성이 경찰이 휘두른 곤봉에 맞아 한쪽 고환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프랑스 해외영토 과들루프 출신의 이반(26)은 시위 현장을 촬영하다가 이러한 봉변을 당했다며 경찰을 고소할 예정이라고 일간 리베라시옹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반은 지난 19일 오후 4시께 시위대가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을 출발해 나시옹 광장으로 행진할 때 도로 위에 있다가 아무런 이유 없이 경찰관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등에 올라온 영상에는 한 무리에서 빠져나온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져있는 이반을 향해 달려오더니 곤봉으로 이반의 다리 사이를 내려치는 장면이 담겼다.

앞서 누군가 경찰을 향해 커다란 나무토막을 던지다가 붙잡혀 소동이 빚어졌는데, 이반은 그 자리에서 벗어나기 위해 달려가다가 등으로 넘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반의 변호인은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의뢰인이 너무 강한 충격으로 고환을 절제해야 했다”며 “공권력에 의한 고의적인 폭력”으로 신원 미상의 경찰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경찰관이 이반에게 폭력을 행사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과 이반이 현장에서 체포되지 않은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이반은 아직도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충격에 빠진 채 자신이 다친 이유가 무엇인지 계속해서 물어보고 있다고 변호인은 전했다.

올리비에 베랑 정부 대변인은 BFM 방송과 인터뷰에서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도 앞뒤 맥락을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전역에서는 지난 19일 연금 수령을 시작하는 나이를 62세에서 64세로 상향을 추진하는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내무부는 파리에 8만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112만명이 시위에 참여했다고 집계했고, 노동조합은 파리에 40만명 등 200만명이 거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