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흥한 자, 트위터와 함께 지다

트럼프, 팔로워 8800만명-트윗 5만7천개 남기고 추방

대중과 직접소통…”가능성 일찍 눈떠 정적 무차별 공격”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realDonaldTrump)이 12년 만에 영구 중단됐다.

지난 2009년 5월4일 당시 뉴욕의 부동산 재벌이던 트럼프 대통령의 ‘데이비드 레터맨쇼’ 출연 홍보를 위해 만든 게 출발이었다.

[장현경, 조혜인 제작] 일러스트]

이후 제45대 미국 대통령이 됐고 그동안 5만7000개가 넘는 게시물을 올렸으며, 팔로워가 8800만명에 달한다고 AP 통신이 8일 보도했다.

트럼프는 최근 트위터에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을 둘러싼 시위대에 공감하는 글을 올렸으며, 폭력을 선동한다는 비판에 따라 결국 그의 계정은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정치는 신인이었지만 노련한 경영인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정치인들이 알아차리기 전에 소셜미디어의 힘을 발견했다고 한다.

적을 제거하고, 선거판을 흔드는 데 트위터를 이용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은 당시로서는 전례가 없던 일이었다고 AP는 전했다.

초기에는 책이나 TV 출연을 홍보하는 데 주로 사용했지만, 백악관 입성을 노리기 시작하면서 정적을 공격하고 ‘아메리칸 퍼스트'(American First)를 외치며 지지 세력을 규합했다.

그는 자신의 가족을 제외하고는 누구나 무차별적으로 공격했다고 AP는 지적했다. 특히 자신이 탄핵당했을 때는 100개를 넘는 트윗을 쏟아내기도 했다.

예컨대 CNN을 포함해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에 대해서는 트위터에 ‘가짜 뉴스'(Fake News)라고 맞대응했다.

또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은 트럼프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해고 소식을 접했다.

북한 김정은을 겨냥한 트위터도 주목을 받았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밀월 관계에 들어가기 전에는 트위터를 통해 ‘로켓맨’이라고 부르고, 미국이 공격받는다면 ‘화염과 분노’로 복수하겠다는 트윗을 날렸다.

심지어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 버튼이 있다’고 하자 트럼프는 “내가 가진 핵 단추는 훨씬 크고, 강력하다고 전해달라”고 경고해 주요 뉴스를 장식했다.

그는 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서는 ‘슬리피 조'(Sleepy Joe),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는 ‘미친 낸시'(Crazy Nancy)라며 노골적으로 비판했다.

트럼프는 자정이 지난 후, 또는 동트기 전 새벽에도 트윗을 올리며 분노를 토해냈다.

그러나 임기 마지막 달에는 트윗 471개에 허위 정보라는 ‘딱지’가 붙어 공개 제한 조치를 받았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