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네시 한인회장단, 빌 리 주지사 면담

주지사, 테네시연합회 관계자들 주청사 초청

“첫 해외방문지가 한국…한인 목소리 듣겠다”

테네시한인회연합회(회장 이인주)가 지난 9일 내슈빌 테네시 주청사를 방문해 빌 리 주지사와 면담을 갖고 한인사회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회동은 빌 리 주지사가 한인회장단을 초청해 이뤄졌으며 이 자리에서 리 주지사는 “취임 후 첫 해외방문국가가 한국이었으며 한국 기업의 투자로 인해 테네시-한국의 경제 및 문화교류가 깊어지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인주 회장을 비롯한 한인회장단은 “아시안 혐오범죄의 예방과 다양성 강화를 위해 한인을 비롯한 아시아계의 목소리를 경청해 달라”고 당부한 뒤 “문화교류를 통한 상호 이해의 증진과 시민권 취득 및 투표 참여를 위한 공동 교육 프로그램의 창설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에 리 주지사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날 회동에는 이인주 회장을 비롯해 홍승원 동남부한인회연합회 이사장, 성시용 멤피스 한인회장, 백현미 클락스빌 한인회장, 이선복 낙스빌 한인회장, 최성선 테네시연합회 이사장, 강희철 테네시연합회 부회장, 이혜영 마틴 한인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인주 회장은 “주지사에게 각 지역 한인회와 연합회의 활동과 노력을 알리기 위해 오늘 만남을 추진했으며 조셉 윌리엄스 공보국장이 면담을 가능하게 했다”면서 “특히 연합회가 최근 2만달러의 웨이블리시 수재민 성금을 전달한 사실을 설명하자 주지사가 감사를 전했다”고 말했다.

홍승원 이사장은 “테네시연합회가 이번 회동을 위해 미리 철저한 준비를 했고 원팀(one team)으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 인상적이었다”면서 “면담을 주선한 이인주 회장과 각 지역 한인회장들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9일 회동 이모저모/테네시한인회연합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