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오모 주지사 “기꺼이 애틀랜타 돕겠다”

도움받던 뉴욕주, 코로나19 검사-치료 등 지원 제의

“조지아 아닌 애틀랜타시”…바텀스 시장 측면 지원

조지아주를 비롯해 전국 의료진과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던 뉴욕주가 다른 지역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1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케이샤 랜스 바텀스 시장의 요청이 있으면 존스홉킨스 의대의 전문가 그룹을 파견해 애틀랜타의 코로나 검사와 확진 및 노출자 추적을 돕겠다”면서 “애틀랜타시가 원하는 것이 있다면 가능한 무엇이든지 돕고 싶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발언에서 조지아주 대신 애틀랜타시라고 명시해 밝혔으며 특히 바텀스 시장을 돕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와 갈등을 겪고 있는 바텀스 시장을 측면에서 지원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쿠오모 주지사도 바텀스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며 바텀스 시장에게 “우리는 100% 당신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바텀스 시장은 최근 쿠오모 주지사의 기자회견에 영상으로 참석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거부하는 켐프 주지사를 공개적으로 비난했었다.

바텀스 시장이 쿠오모 주지사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애틀랜타시 관계자들은 곧 뉴욕주와 협력을 추진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