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 날벼락?’ 딸 손잡고 길 가던 아빠 총 맞아 사망

뉴욕 브롱크스서 갑자기 총격…일당 3명 11일만에 검거

뉴욕에서 마땅한 이유도 없이 딸의 손을 잡고 길 가던 아빠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일당이 붙잡혔다.

16일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독립기념일 연휴였던 지난 5일 대낮 뉴욕시 브롱크스에서 6살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남성에게 차를 타고 지나가며 총을 쏴 숨지게 한 20대 3명이 살인 혐의로 이날 경찰에 체포됐다.

사건 당시 감시카메라 영상을 보면 일당은 길가던 부녀를 보고는 몰고가던 차를 잠시 멈추며 창 밖으로 팔을 뻗어 4발의 총을 쐈다.

아버지는 곧바로 쓰러진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딸은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

총격 사망자와 피해자는 모두 흑인이며 범행 이유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일당은 과거 범죄공모, 폭행, 불법무기 소지 시도 등의 범죄를 저질러 최근까지 복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에서는 독립기념일 연휴 때 총격, 흉기 난동 등 폭력 사건 수십 건이 발생해 9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쳤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부녀에 총격을 가해 아버지를 숨지게 한 일당의 체포소식을 알리는 로드니 해리슨 뉴욕경찰(NYPD) 형사팀장의 트위터. [트위터=연합뉴스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