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나일 모기 주의보 발령

플로리다서 벌써 2번째 환자 발생

조지아도 확산 우려…고열 등 증상

모기에 의해 전염되는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환자가 플로리다에서 벌써 2명째 발생했다.

마이애미헤럴드에 따르면 지난 31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에서 웨스트나일 환자가 보고됐다. 이는 지난달 9일 첫번째 환자가 발생한 이후 22일만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웨스트나일 바이러스는 감염자 5명당 1명 꼴로 고열과 근육통, 두통, 피로감 등의 증상을 일으키며 1% 미만은 치명적인 상태에 이르기도 한다. 특히 60세 이상과 기저질환자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조지아주에서는 아직 관련 환자가 보고되지 않았지만 기온이 올라가면 플로리다에 이어 감염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감염 경로/서울아산병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