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주최 한인경제인대회 12일 개막

한국 중소기업·청년들 ‘해외진출 기회의 장’…올해로 25회째

108개 기업, 한상들과 수출상담회…해외 취업박람회도 열려

월드옥타 회원과 국내 중소기업인의 수출상담회 장면
월드옥타 회원과 국내 중소기업인의 수출상담회 장면 [월드옥타 제공]

‘제25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가 1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개막한다.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서울시가 공동개최하는 이 대회는 국내 중소기업과 청년들이 해외에 진출할 기회를 마련하는 장이다.

대회에는 세계 64개국 138개 도시에서 활동하는 월드옥타 회원과 차세대 경제인, 국내 중소기업인, 유관기관 관계자 등 1천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한다.

행사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아래 오프라인 참가자(국제회의 기준) 200명은 9월 28일 이전 백신 접종 완료 또는 대회 개최 72시간 전 검사한 음성확인서 제출 후 입장이 가능하다.

개회식은 12일 오후 김부겸 국무총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권칠승 중기벤처기업 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이어 월드옥타 창립 40주년을 맞아 유공자 정부 포상과 기념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생태학자이자 ‘코로나 사피엔스’의 저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생명과학전공 석좌교수의 특별강연도 마련된다.

13일에는 국회 세계한인경제포럼(대표의원 이원욱)이 추계세미나를 연다. 소속 의원들과 운영위원, 월드옥타 회원들이 모여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경제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국내 중소기업 수출을 지원하는 일대일 수출상담회와 쇼케이스도 종일 진행된다. 서울시 중소기업 60개 사를 포함해 108개 국내 중소기업이 세계 64개국 138개 지역 바이어와 수출상담회를 연다.

특히 쇼케이스에서는 뷰티·식품산업 유망시장 6개 해외 지역의 바이어 150여 명이 참가해 다자간 상담을 펼친다. 신규 구매거래 체결과 장기 거래선 발굴 등을 추진해 수출 증진과 서울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월드옥타는 바이어 수요에 따른 ‘온라인 사전매칭 시스템’을 활용해 수출 실적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국내 구직 청년을 위한 해외 취업박람회와 취업 컨설팅도 마련된다. 70개 월드옥타 회원사가 국내 구직자 100명을 면접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올해 말까지 50명의 해외 취업을 성사시키겠다는 목표다.

행사 기간에는 북미, 중남미, 중국, 일본, 대양주, 동·서남아시아, 유럽·독립국가연합(CIS), 중동·아프리카 등 8개 지역별 현안 토론과 대륙별 네트워킹 간담회, 통상위원회 회의, 차세대 네트워크 포럼 등 자체 프로그램도 열린다.

14일에는 하용화 현 회장의 뒤를 이을 제21대 월드옥타 회장 선거와 폐회식, 연합뉴스 사장 주최 만찬이 진행된다.

월드옥타는 7000 명의 회원과 2만3000여 명의 차세대 회원을 둔 재외동포 최대규모 경제단체다.

제24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에서 개회사 하는 하용화 회장
제24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에서 개회사 하는 하용화 회장 [월드옥타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