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평화로운 권력이양’ 만장일치 결의

트럼프 불복 시사 발언 수습 나선 공화당도 찬성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패배 시 불복할 여지를 둔 발언을 해 큰 파장을 불러온 가운데 연방 상원이 평화로운 권력이양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처리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상원이 24일 평화로운 권력이양 지지를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결의안에는 상원이 미국 헌법이 요구하는 질서 있고 평화로운 권력이양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명시됐다.

또 대통령이나 권력이 있는 누구에 의해서라도 미국 국민의 의지를 뒤집으려는 어떤 혼란이 있어선 안 된다고 적시했다.

이 결의안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평화로운 권력이양을 약속할 수 있냐는 기자 질문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봐야 할 것”이라고 대답해 큰 논란을 빚은 지 하루 만에 처리된 것이다.

이 답변은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자신이 사기투표라고 주장해온 우편투표를 문제 삼아 소송을 제기하는 등 대선 결과에 불복할 수 있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이라는 비난에 직면했다.

특히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질서 있는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는 트윗을 올리는 등 공화당에서조차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거리를 두면서 사태 수습에 부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결의안은 민주당 조 맨친 상원 의원이 발의했다.

맨친 의원은 상원 본회의장에서 “우리가 국민으로서 국가와 헌법, 우리가 누구인지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해야 한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때때로 우리는 이에 도전하는 말을 듣는데, 우리는 어제 그 말을 들었다’고 꼬집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