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위 확산에 한인업소 피해 126건

필라델피아 최다 56건으로 최다…애틀랜타 4건

미국 내 시위 사태가 이어지면서 시위 지역에 사는 한인들의 재산 피해도 누적되고 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4일 오전 9시 현재 미국 내 126개 한인 상점에서 재산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현지 공관에 접수됐다.

전날보다 27건 증가한 것이며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피해 현황을 도시별로 보면 필라델피아가 5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곳에 있는 다수의 미용용품 업체들에 약탈 피해가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 시카고 14건, 미니애폴리스 10건, 세인트루이스 10건, 랄리 6건, 워싱턴D.C. 4건, 브롱스 4건, 애틀랜타 4건 등이다.

외교부는 미국 지역 공관 비상대책반과 긴밀히 협조해 재외동포의 안전 확보와 피해 최소화 등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약탈 피해를 당한 필라델피아의 한인 점포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내 인종차별 항의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인 점포들도 잇따라 약탈 피해를 당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 뷰티서플라이 협회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