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한인기업, 한상대회에 힘 보탠다

최대 규모 뷰티기업 ‘키스 그룹’, 다이아몬드 스폰서 참여

사상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되는 내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에 대표적인 한인기업인 ‘키스 그룹’이 가장 높은 등급의 후원을 약속했다.

6일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대회 조직위원장-황병구 ) 산하 세계한상대회 기업유치위원회(위원장 김현겸)에 따르면 뉴욕 롱아일랜드 본사의 키스 그룹이 다이아몬드 스폰서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키스 그룹은 “미국에서 열리는 한상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는데 일조하기 위해 참여를 결정했다”면서 “전세계 한인기업인들이 모이는 자리에 미국에서 창업해 성장한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 한인들의 위상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세계한상대회 조직위원회는 “키스 그룹의 참여 결정에 감사를 전하며 더 많은 기업들이 한상대회에 참여해 한인기업의 브랜드 가치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키스 그룹은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미용 및 트리트먼트 분야 제품을 판매하는 뷰티회사로 네일아트 및 속눈썹, 헤어제품 및 코스메틱을 포함한 뷰티 제품을 제조해 판매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89년 뉴저지 플러싱에서 작은 가게로 시작해 30여년만에 미국 전역 뷰티업계를 평정한 대표 한인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매니큐어의 경우 자체 브랜드를 개발, 발전시켜 미국내 CVS, K마트, 라이트에이드 등에 입점시키며 K-뷰티 파워의 원조가 됐다는 평가를 고 있다. .

이상연 대표기자

키스 그룹 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