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좋다” 미국인 23%뿐…바이든 경제 긍정 평가 34%

CNN 1007명 여론 조사…바이든 국정 지지율 41%

미국 달러
미국 달러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통화당국이 과열을 우려해 기준금리를 대폭 올리며 돈줄죄기와 인플레잡기에 나선 가운데 대다수 미국인은 경제 상황에 불만을 품고 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CNN 방송이 지난달 28일부터 1일까지 미국인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3%만이 경제가 어느 정도 좋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같은 조사 당시 37%가 긍정 답변한 것에 비교해 크게 낮아진 수치다. 지난해 4월 당시에는 같은 응답이 54%에 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34%만이 긍정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전반 지지율은 41%였다.

미국은 40년만의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전날 이틀에 걸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끝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이는 2000년 5월 이후 22년만의 최대 인상 폭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심각한 경제적 위기를 초래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극도로 불확실하다”며 “침공과 그에 따른 사태가 물가 상승을 추가적으로 압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