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홍콩인에 미국 영주권 제공하자”

“정교한 중국압박…홍콩, 중국-서구 대결 최전선” 사설

‘홍콩 이슈’를 둘러싼 미·중 충돌과 관련, 홍콩 주민들에게 미국 영주권을 발급해주자는 주장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 사설에서 “홍콩은 중국식 독재 모델과 서구 자치모델 간 대결의 최전선”이라며 미국의 타격을 최소화하면서 중국에 부담을 가하는 정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콩 주민에게 미국에서 거주하면서 일할 수 있는 영주권을 제공하자”라며 “그들이 원한다면 미국 시민권도 가능한 방식”이라고 제안했다.

‘홍콩특별지위 박탈’을 비롯한 대중국 압박조치에 대해선 “베이징의 가해자보다는 홍콩의 무고한 주민에게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면서 “홍콩 시민에게 미국으로 피신할 길을 열어주는 게 더 좋은 아이디어”라고 강조했다.

WSJ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이민을 원하는 홍콩 시민에게 이용 가능한 비자를 만들어줘야 한다”면서 “홍콩에서 시위에 참여한 이들은 이미 박해를 받을 수 있다는 공포감에 놓여있고, 이는 망명 신청의 자격이 된다”고 덧붙였다.

양질의 고등교육을 받은 데다, 영어 구사가 능숙한 홍콩 인력을 미국으로 끌어들이는 장점도 있다는 것이다.

WSJ은 “영주권을 부여받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홍콩인은 홍콩에 남을 것이다. 홍콩은 여전히 그들의 터전”이라며 “그렇지만 전체주의 중국에서 벗어나 갈 곳이 있다는 새로운 자신감을 홍콩인들에게 제공하고, 젊은이들에게는 베이징에 저항할 용기를 부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대중국 강경 논조를 유지하고 있는 WSJ의 아이디어 차원이기는 하지만, 중국으로서는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영국 정부는 과거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일간 가디언 등이 전한 바 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지난 28일 영국해외시민 여권을 보유한 35만명의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 부여를 포함해 권리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