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A, 픽업트럭 산타크루즈 생산 준비

협력업체 관계자 1300명 초청해 계획 수립

몽고메리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HMMA)이 내년부터 생산되는 산타크루즈 픽업트럭의 생산 준비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매체 AL.com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6일 협력업체 관계자 1300여명을 공장에 초청해 내년 생산될 산타크루즈 생산을 위한 회의 및 준비모임을 가졌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산타크루즈의 몽고메리 생산계획을 발표하면서 4억1000만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약속했었다.

매체는 “2020년의 첫 6개월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었지만 현대자동차의 모습에서 알 수 있듯이 앨라배마주 경제는 이미 하반기와 내년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6일은 HMMA가 독립기념일 연휴를 맞아 실시하는 연례 재정비 휴업기간이 끝나고 처음 출근하는 날이었다. 로버트 번스 HMMA 부사장은 “HMMA는 휴업기간 동안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주정부와 연방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지키며 재충전할 것으로 당부했다”면서 “우리는 직원들이 건강하고 생기 넘치게 돌아와 기대되는 7월을 시작으로 새로운 도약에 참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매체는 “현대자동차는 상반기의 여러가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와 내년도 미국 시장에서 좋은 실적을 거둘 것을 자신하고 있다”면서 “앨라배마주의 자동차 사업과 전반적인 경제상황도 내년에는 대반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HMMA의 현장 모습/Courtesy of AL.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