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코로나 격리기간 2주→1주 단축

접촉자 음성반응시 적용…구체적 기간은 검토 중

미국 감염병 보건당국이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격리기간을 기존의 14일에서 7~10일로 단축할 전망이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고위 관계자는 24일 로이터 통신에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자가격리 기간을 14일 이하로 단축을 검토 중”이라며 관련 정보를 계속해서 수집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단축 일수를 확인하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다른 CDC 관계자를 인용해, “감염자 접촉자가 검사상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으면 격리 권고기간을 기존 14일에서 7~10일로 줄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CDC는 코로나19 검사를 권고에 포함시켜 코로나19에 음성인지를 확인하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한 CDC 고위 관리는 이처럼 격리 기간을 단축할 경우 더 많은 사람이 권고를 따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DC 관계자는 현재 CDC가 정확한 격리 기간과 격리를 끝낼 때 어떤 유형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지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검사에서 일부 감염 사례를 놓칠 수도 있지만 이는 사람들이 권고 격리 기간을 더 잘 준수하도록 하는 긍정적 효과로 상쇄될 수 있는 부작용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로이터통신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매일 평균 17만2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달 초의 10만명을 훌쩍 넘겨 한 달 만에 거의 두 배의 감염자가 매일 나오고 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는 25만9000명 늘어나 1250만명 달한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DC 본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