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LA콘서트 일정 시작…5만 관객 환호·열광

흰색 의상 입고 히트곡 ‘온’으로 첫 무대…내달 2일까지 4회 공연

티켓 못구한 팬들 공연장 밖서 ‘덩실덩실’…”여기 있어서 즐거워”

방탄소년단 콘서트 즐기는 팬들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에 개최된 방탄소년단(BTS)의 첫 대면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에서 관객들이 무대를 관람하고 있다. 이날 개막한 콘서트는 28일과 다음 달 3~4일에 이어진다. 2021.11.2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룹 방탄소년단이 27일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의 대면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열고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와 만났다.

공연이 열린 소파이 스타디움 일대는 전날부터 팬들이 몰려들어 발 디딜 틈 없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티셔츠나 부채 등을 파는 굿즈 상점 앞에도 긴 줄이 등장해 물건을 손에 쥐기까지는 수 시간을 기다려야 할 정도였다.

이날 공연 입장은 해가 진 오후 5시 30분께부터 이뤄졌다.

공연장 내부는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보라색 조명이 은은하게 흘러나오는 가운데, 흥분을 감추지 못한 팬들의 함성으로 가득했다. 무대 전광판에 방탄소년단이 등장할 때마다 약 5만 명의 관객은 떠나갈 듯한 함성으로 화답했다.

기다림을 참지 못하고 ‘BTS’를 목이 떠나가라 외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방탄소년단 2년 만에 대면 콘서트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에 열리는 방탄소년단(BTS)의 첫 대면 콘서트에 관객들이 대기해 있다. 2021.11.28 [독자 제공] 

조명이 꺼지고 무대 전광판에서 ‘다이너마이트’,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등 영어 히트곡 뮤직비디오가 잇따라 나오자 팬들은 함성과 함께 하얀 응원봉을 리듬에 맞춰 흔들며 거대한 물결을 만들어냈다.

예정 시간보다 약 20분 늦은 오후 7시 50분께 히트곡 ‘온’으로 하얀 의상을 맞춰 입은 방탄소년단이 무대에 올라오자 팬들은 ‘오마이 갓’을 연발하며 멤버들을 맞았다.

방탄소년단은 ‘불타오르네’, ‘DNA’ 등 주요 히트곡을 잇달아 들려주며 로스앤젤레스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한편, 공연장 밖에서는 미처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이 삼삼오오 모여 흘러나오는 음악에 몸을 맡긴 채 즐기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이들은 노래에 맞춰 춤을 ‘덩실덩실’ 추기도 하고 관객인 것처럼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기도 했다.

딸과 함께 공연장 밖에서 음악을 즐기던 ‘모녀 아미’ 조안 카멜로(37)씨는 “여기 있어서 매우 즐겁고, 오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평소 딸과 함께 방탄소년단의 영상을 즐겨 보고, 이들의 노래를 찾아 듣는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28일과 다음 달 1∼2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회당 5만 석에 가까운 좌석이 순식간에 매진돼 방탄소년단의 변함없는 인기를 새삼 실감케 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인근 6400석 규모의 유튜브 시어터의 대형 전광판에서도 실시간으로 콘서트를 즐길 수 있게 했다. 마지막 공연인 다음 달 2일 공연은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 LA 콘서트 입장을 위한 긴 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27일 그룹 방탄소년단의 콘서트가 열린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 입장 게이트 앞에 긴 줄이 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