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불 현금, 8월 지급 물건너갔다

공화-민주 양당 협상 결국 좌초…13일 휴회

협상 9월초 재개…1조달러 차이 극복 ‘난망’

공화당과 민주당의 추가 경기부양안 협상이 결국 8월 정기회기를 넘기게 됐다.

양당은 13일까지 이어진 협상에서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이날 여름 정기회기 폐회를 선언했다. 연방 의회는 노동절 연휴가 끝나는 9월 8일 가을 회기를 시작하며 새로운 협상도 이때부터 가능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양당이 잠정 합의했던 1인당 1200달러(자녀 500달러)의 경기부양 현금(stimulus check) 지급안도 빨라야 9월말이 돼서야 지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양당의 입장 차이가 아직 좁혀지지 않아서 9월 협상에서도 부양안 통과가 긍정적인 상황만은 아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공화당이 2조달러 규모의 부양안을 고려할때만 협상에 임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반면 공화당은 1조달러 규모의 자체 법안에서 크게 양보하지 않겠다는 전략이어서 9월 협상에서도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민주와 공화 양당은 향후 2주간 대통령 후보를 지명하는 전당대회에 전념할 예정이어서 경기부양안 막후 협상이 이어질지 여부는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의사당/nps.gov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