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어린이 비율 11.7%…나란히 세계 최저

인구 4천만 이상 35개국 중 가장 낮아…곧 한국이 ‘단독’ 최저 될 듯

오늘은 어린이날
오늘은 어린이날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어린이날인 5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를 찾은 어린이들이 놀이기구를 타며 즐거워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 전체 인구에서 어린이(만 0∼14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나란히 세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 행정안전부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만 0∼14세 인구는 604만7000여명으로 전체 인구의 11.7%를 차지했다.

이날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4월1일 현재 일본의 같은 연령대 인구는 지난해보다 25만명 줄어든 1465만명으로 한국과 마찬가지로 전체 인구의 11.7%였다. 일본의 어린이 인구 비율은 48년 연속 감소했다.

지난 1년간 감소한 어린이수는 일본이 5만명 정도 많지만 감소율은 한국이 3.1%로 일본(1.7%)보다 크다.

이같은 양국의 어린이 비율(11.7%)은 세계 최저 수준이다.

유엔 인구통계연감(2020년판)과 일본 총무성 등의 자료를 종합하면 인구가 4000만 이상인 전세계 35개국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어린이 인구 비율은 가장 낮았다.

전체 인구 대비 어린이 비율은 한국과 일본에 이어 이탈리아가 12.9%(2021년 7월 기준), 독일 13.8%(2020년 12월), 스페인 14.1%(2021년 7월), 우크라이나 15.3%(2020년 1월) 순으로 낮았다.

작년 기준 한국(0.81)과 일본(1.34)의 출산율을 고려할 때 곧 한국의 어린이 비율이 일본보다 낮아질 수 있어 한국이 인구 4000만 이상 국가 가운데 이 비율이 최저가 될 수 있다.

올해 4월 기준 한국의 어린이 비율은 1년 새 12.1%에서 0.4%포인트 줄었고, 일본은 같은 기간 0.1%포인트 감소해 한국이 더 가팔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