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뉴먼 두 딸, “부친 뜻과 배치” 뉴먼 자선재단 고소

유기농 식품 제조업체…총자산 2억3400만불 달해

할리우드의 전설적 명배우 폴 뉴먼이 설립한 재단이 그의 유지와 어긋나게 운영된다며 그의 두 딸이 재단을 고소했다.

23일 월스트리저널(WSJ)에 따르면 뉴먼의 다섯 딸 중 장녀 엘리노어와 수전 등 두 사람은 2005년 설립된 ‘뉴먼스 오운 재단’이 부친의 유지를 따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수익금 기부와 관련해 자신들의 개입을 제한했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뉴먼이 사망 3년 전 세운 이 비영리재단은 그가 1982년 창립한 식품회사 ‘뉴먼스 오운’의 세후 수익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재단의 이사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두 사람은 이 결정이 부친의 유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재단이 부친의 유지를 따라야 한다는 명령을 내려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뉴먼스 오운 로고/Facebook

또한, 재단의 결정으로 인해 자신들이 지정한 자선 단체가 입은 손실 160만달러도 함께 청구했다.

재단 대변인은 매년 기부하는 돈의 액수가 다르다며 “자선단체로서 최선의 정책은 뉴먼의 두 딸을 포함해 누구에게도 매번 반복적인 자금 배당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잘못된 바람에 근거해 무익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폴 뉴먼의 박애를 누려야 할 이들에게 돌아갈 몫을 줄이는 결과만 초래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을 대리하는 로펌 변호인은 “이번 소송은 뉴먼의 두 딸이 사적 보상을 노린 것이 아니며, 재단의 결정으로 줄어든 기부금을 보전해 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WSJ은 이번 소송은 재단 경영진과 뉴먼 가족들 사이에 쌓인 오랜 긴장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뉴먼의 자녀 5녀 1남 중 아들은 1978년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했고, 남은 다섯 딸 중 3명과 그의 둘째 부인 우드워드는 이번 소송에 참여하지 않았다. 나머지 가족들은 소송에 대해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1958년), ‘내일을 향해 쏴라'(1969년) 등의 작품으로 유명한 뉴먼은 1960년~7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떠올랐고,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두 차례 수상했다.

'내일을 향해 쏴라'의 폴 뉴먼(오른쪽 사진 오른쪽)
‘내일을 향해 쏴라’의 폴 뉴먼(오른쪽 사진 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