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남아공 감염자, 변이에 재감염 사례”

“첫 감염 면역반응 좋지 않아…백신이 자연감염보다 면역 효과 나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들이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재감염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9일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NBC 뉴스에서 남아공의 많은 동료 과학자·공중보건 전문가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지금 뭔가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몇 달 전 감염된 사람들이 있었는데 지금 그들이 이 신종에 재감염되고 있다’고 우리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미 한 차례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재감염됐다는 것이다.

남아공에서는 기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인 ‘B.1.351’이 출현해 유행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이는 첫 감염으로 유도된 면역 반응이 두 번째 감염을 방지할 만큼 좋지 않았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나 이 같은 재감염을 막는 데는 백신 접종이 자연적인 감염만큼 좋거나 혹은 그보다 더 나은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은 그런 종류의 (면역으로 인한) 보호를 유도하는 데 더 나은 것처럼 보인다”며 “왜냐하면 그것들은 중증 질환을 방지하는 데 50∼88%의 효능을 가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29일까지 총 30개 주에서 434명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견된 것으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집계했다.

이는 지난 27일 CDC가 집계한 수치보다 100명 이상 증가한 것이다.

주(州)별로는 플로리다주에서 125건, 캘리포니아주에서 113건, 뉴욕주에서 42건, 미시간주에서 22건 등이었다.

미국에서는 또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2명 보고됐고, 미네소타주에서는 브라질발 변이 확진자가 1명 발견된 상황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