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교통비 1인당 2천불 절약

재택근무로 미국인 총 910억불 절감…사회적 비용도 포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가 큰 경제적 충격을 받고 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로 인한 교통비 등 비용 절감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업워크'(Upwork)의 이코노미스트 애덤 오지멕은 최근 연구에서 미국인들이 지난 3월 이후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택근무로 총 910억달러(약 108조625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평가했다.

미 국민들이 재택근무로 하루 기준 7억5800만달러를 절감했다는 계산에 따른 것이다. 기존 통근자들은 재택근무로 현재까지 개인당 평균 2000달러 이상의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추산했다.

업워크는 기업과 프리랜서 전문가들이 협력하는 캘리포니아의 글로벌 프리랜서 플랫폼이다. 오지멕은 직접적인 교통비는 물론 출퇴근에 따른 시간 절약, 사회적 비용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재택근무에 따른 비용 절감을 평가했다.

기존에 출퇴근에 들었던 시간의 가치를 시간당 12.50달러로 평가, 미 국민들이 하루 4억1100만달러를 절감한 것으로 계산했다.

또 재택에 따른 자동차 사고 감소, 오염 절감을 비롯한 사회적 비용 등과 관련해 총 1억6400만달러의 비용을 절약했다는 평가를 했다.

뉴욕 맨해튼의 지하철역(자료사진)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