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 코베인 기타 600만불에 팔려…최고가

분실된 줄 알았던 프린스 기타도 56만불에 낙찰

얼터너티브 록밴드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이 사용했던 어쿠스틱 기타가 경매에서 600만 달러(약 72억원)에 팔렸다.

이 기타는 1959년 제작된 마틴 D-18E 모델이며, 기타 케이스 안에 있던 마틴사의 기타 줄과 피크 3개도 함께 경매에 출품됐다.

600만달러에 낙찰된 커트 코베인의 기타 [EPA=연합뉴스]
코베인은 27세에 스스로 목숨을 끊기 5개월 전인 1993년 11월 뉴욕 ‘MTV 언플러그드’ 라이브 공연에서 그의 대표곡인 ‘어바웃 어 걸'(About a Girl)과 ‘올 어폴로지'(All Apologies) 등의 곡을 이 기타와 함께 선보였다.

코베인은 왼손잡이용으로 개조한 이 기타를 투어 공연에도 지참했기 때문에 기타 케이스에는 당시 수하물 꼬리표도 붙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매는 100만 달러부터 시작했으나 7차례에 걸쳐 호가가 오르면서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기타로 기록됐다고 음악잡지 롤링 스톤즈가 20일 보도했다.

이전 최고 기타 경매 가격은 핑크 플로이드의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길모어가 사용했던 펜더사의 검은색 스트라토캐스터 모델로 395만 달러였다.

경매는 유명 인사들의 소장품을 주로 다루는 미국의 줄리언스 옥션 주관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베벌리 힐스에서 열렸으며, 마이크 생산 업체인 로드 마이크로폰을 운영하는 호주의 피터 프리드먼이 낙찰받았다.

이와 함께 지난 1980∼90년대 록과 솔 등 장르를 넘나들며 전성기를 누렸던 프린스의 전기기타가 전날 같은 경매에서 56만3500달러(약 6억8000만원)에 낙찰됐다.

당초 프린스 기타의 경매 예상가는 10만∼20만 달러였으나 이를 훨씬 상회했다.

몸통의 윗부분이 구름처럼 말린 이 기타는 ‘블루 엔젤’ 클라우드2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프린스가 공연에서 자주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프린스는 지난 1984년 ‘퍼플 레인'(Purple Rain)과 ‘다이아몬드 앤드 펄스'(Diamond and Pearls) 앨범의 순회공연을 비롯해 1990년대 초반까지 이 기타를 사용했다고 한다.

프린스는 또 미국 NBC방송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의 15주년 특별 프로그램에서도 이 기타를 들고나왔다.

이 기타는 프린스가 사망한 2016년 이후 분실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한 소장가가 보관하다 줄리언스 옥션에 연락해 진품 판정을 받았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앞서 이와 유사한 프린스의 기타는 지난 2017년 70만달러, 2018년 22만5000달러에 각각 판매되기도 했다.

56만3500달러에 낙찰된 프린스 기타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