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식날 워싱턴 DC 완전히 불태우자”

 

제2의 폭력사태?…극단주의자들, 바이든 취임 방해 사전모의 조짐

트럼프 지지사이트 중심 게시글…”1월20일 ‘100만 군사행진’ 계획”

의회 난동사건 이전부터 모의정황 뚜렷…경찰 부실대응 논란 가열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단주의자들의 폭력 시위 사태가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 미국 언론은 소셜미디어 혹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온라인 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제2의 폭력 사태를 암시하는 듯한 게시물들이 눈에 띄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를 앞두고서도 수일 혹은 수주전부터 소셜미디어 등 각종 온라인 사이트에서 폭력 가능성을 암시하는 글들이 목격됐는데, 그와 비슷한 조짐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의회 폭력 사태 다음날인 7일 트럼프 지지 사이트 ‘도널드 윈'(thedonald.win)에는 “1월 20일 트럼프가 두 번째 임기 선서를 할 것”이라며 “공산주의자들이 이기게 놔둬선 안 된다. 워싱턴DC를 완전히 불태워버려야 한다고 할지라도. 내일 우리는 다시 DC로 가서 우리나라를 되찾는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CNN은 전했다.

WP도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때까지 광범위한 시위를 촉구하는 글들이 발견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위는 주최 측에 따르면 ‘100만 군사 행진’이라는 이름으로 1월 20일에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선서를 하는 장소, 즉 지난 6일 폭도들이 들끓었던 같은 의회 마당에서 계획돼 있다”고 전했다.

인권단체 반명예훼손연맹(ADL)의 조너선 그린블랫 회장은 “백인 우월주의자들, 극우 극단주의자들이 (온라인상에서) 떠드는 것이 목격되고 있다”며 “이번과 같은 폭력이 회복되기도 전에 더 악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토론토대학에서 사이버 안보를 감시하는 시티즌랩의 선임연구원 존 스콧 레일턴도 “매우 우려스럽다”며 “많은 대중이 의회에서 벌어진 일에 경악했지만, 우파라고 하는 일부 부류의 대화에서는 이번 일이 ‘성공’으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사이버 안보 분석 업체들은 특히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대규모 워싱턴DC 집회를 앞두고 이미 온라인상에서 폭력 사태를 예고하는 글들이 상당수 발견됐었다고도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ADL은 트럼프 지지자들의 당시 시위가 폭력적으로 변질할 가능성을 경고하는 블로그 글을 시위 이틀 전인 지난 4일 게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글에서 ADL은 “(온라인상에서) 만약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에서 이겼다는 ‘증거’를 무시할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해하는 한 사용자에게, 다른 한 사용자가 ‘의회를 습격하라'(Storm the capitol)라는 답글을 남겼다”고 말했다.

안보업체 ‘G4S’도 4일 분석 보고서에서 “(온라인에서 목격되는) 수사, 레토릭들은 무장 군폭력 성향을 가진 참석자들, 무장 군 단체를 포함한 폭력적인 의도를 가진 사람들이 시위에 참석할 것이라는 사실을 암시한다”고 경고했다.

이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말 ‘도널드 윈’ 사이트에 “의회 습격, 점령 등과 같은 실제적인 승리를 이뤄내야 할 것”, “폭력을 용납할 용기가 없는 애국자들도 문제의 일부”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초당파적 감시기구 ‘어드밴스 디마크러시’는 의회 폭력 사태 전 6일 동안 소셜미디어에서 음모론 신봉 집단인 ‘큐어넌’ 관련 글이 약 1천480건 올라왔으며, 극우주의자들이 애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SNS ‘팔러’에도 “오늘 전쟁이 시작된다” 등과 같이 ‘전쟁’을 언급한 글이 다수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WP는 이들 극우주의자는 온라인상에서 단지 폭력적 행위를 암시하거나 의회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는 수준에 그치지 않고, 구체적인 실행 작전 계획까지 모의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실제 한 온라인 게시글에서 이들은 의원들에 대한 ‘시민 체포’를 실행하기 위한 계획을 논의하면서 “(의원들을) 묶어버리자. 내가 로프를 가져간다”라는 글을 게시하는 등 구체적인 모의를 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일찍부터 뚜렷한 폭력 모의 정황이 온라인에서 다수 목격되고, 실제 여러 관련 단체, 업체들이 공개적으로 경고까지 했음에도 경찰 당국의 안일한 대응에는 의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6일 워싱턴DC 연방 의사당 상원 건물 내부에 경찰과 폭발물 단속국(ATF) 요원들이 출동해 경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