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워싱턴 DC ‘SK의 밤’ 참석

이르면 오늘 일본행…곧바로 미국까지 연이은 해외출장

일본서 엑스포 유치 행…윤석열 대통령 일정 동참할 듯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르면 14일 일본으로 출장을 떠난다.

재계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기도 한 최 회장은 이날 오전부터 2건의 대한상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저녁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이날 부득이하게 출발하지 못할 경우 최 회장은 15일 아침 일찍 출장길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에서 15∼16일 이틀간 공식 일정이 잡혔기 때문이다.

일본이 2025년 엑스포(오사카)를 개최하는 만큼 일본 정계와 재계 인사들로부터 엑스포 선정 과정 등의 노하우를 전해 듣고 부산 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일본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하고서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오는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SK의 밤’ 행사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미국 정·재계 고위 인사들을 만나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그룹의 미래 신산업 관련 동향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의 미국 출장 시기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 기간과 겹친다. 윤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5박 7일 동안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을 떠날 예정이며, 20일에는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윤 대통령의 미국 순방 기간 경제 관련이나 부산 엑스포 유치 관련 대통령 행사에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재계의 관측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