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니 “트럼프 탄핵심판 변론 못한다”

“6일 집회 때 연설해 증인 신분”…트럼프와 갈등설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변호인단에 참여하지 못한다고 17일 밝혔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날 보도된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집회 때 연설에 나섰던 점을 들어 “난 증인(witness)이다. 그래서 상원의 탄핵심판엔 참여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현재 다른 법률가들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 변호 준비는 돕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은 완전 불법인 만큼 상원에서 기각돼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상원이 탄핵안을 기각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증언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인준이 이뤄진 이달 6일 지지자 집회에 참석,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을 조장했다는 등의 이유(내란선동 혐의)로 13일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됐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2019년 말 트럼프 대통령 첫 탄핵 변론은 물론, 작년 대선 이후 진행돼온 ‘선거 불복’ 소송을 이끌었다.

그러나 최근 현지 언론들로부턴 트럼프 대통령이 잇단 ‘선거 불복’ 소송 패소에 루디아니 전 시장에 대한 수임료 지급을 미루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UPI=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