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산타’…요양원 방문한 뒤 26명 사망

벨기에서…직원 40명 포함 111명 코로나 집단 감염

지난달 초 산타클로스로 분장한 자원봉사자가 다녀간 벨기에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해 2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벨기에 플랑드르주 보건당국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12월5일 자원봉사자가 다녀간 요앙시설에서 입소자 71명과 직원 40명 등 1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 가운데 입소자 2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요양시설을 다녀간 자원봉사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요양시설 내 확진자들의 검체에서 대부분 같은 유형의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져 “모두 한 사람에게서 옮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현지 전문가들의 견해다.

국제통계 웹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벨기에에선 현재까지 64만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1만90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 28일 벨기에 몽스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 AFP=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