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항공사들, ‘공포의 2분기’ 줄줄이 적자

코로나19 여파로 매출 급감…델타항공 57억불 손실

‘빅3’ 항공사 매출 90% 가까이 줄어…구조조정 예고

미국의 주요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승객 감소로 올해 2분기 줄줄이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에 대부분 순익을 기록했던 데서 적자 전환한 것이다.

23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은 2분기에 매출이 86%나 급감하고 21억달러(약 2조5168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아메리칸 항공의 더그 파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현재의 환경은 우리가 예상하는 그 어떤 것보다 더 불확실하고 불안정하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2분기 매출이 88% 줄었으며, 16억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에는 10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했었다.

델타항공은 매출이 87% 줄어들고 57억달러의 손실을 냈다. 델타항공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4억달러의 흑자를 보였었다.

사우스웨스트항공도 매출이 83% 급감하고 9억1500만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NYT는 항공 승객이 미국 내에서 코로나19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난 3월에 약 90% 급감한 뒤 5∼6월에는 일부 회복되기 시작했으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다시 가속화되면서 수요 회복이 지체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내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는 승객수는 지난해에 비해 75% 이하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연방정부로부터 코로나19에 대응한 지원을 받은 주요 항공사들은 지원 대가로 9월까지 감원을 하지 못하게 돼 있으나 항공 수요 회복이 지연되면서 무급휴직 등을 예고하고 있다.

아메리칸 항공은 올해 가을에 2만명을, 유나이티드항공은 3만6000명에 대해 각각 무급휴가를 단행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NBC방송 등은 약 1만7000명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직원이 휴직이나 조기 퇴직에 동의했다고 지난 20일 보도했다.

아메리칸항공 소속 여객기들(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