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사전투표자 사상 최다…누가 유리?

결선 조기투표 31일 종료…부재자+조기투표 280만명 참여

현재까지는 민주당 우세 메트로지역·흑인유권자 참여 많아

대선 사전투표자 400만명 보다는 적어…공화당 “승리 신호”

연방 상원의 다수당을 결정할 조지아주의 결선투표를 앞두고 사전투표에서 이미 사상 최다의 유권자가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 발표에 따르면 1월 5일 상원의원 결선투표에 앞서 12월 14일부터 31일까지 이뤄진 사전투표에서 280만 명이 넘는 유권자가 투표를 마쳤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러한 수치는 2008년 상원의원 선거 당시 투표자 수 210만 명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이미 사상 최고치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지만 지난 11월3일 대통령 선거의 400만명에는 훨씬 못미치는 것이어서 이러한 투표상황이 어느 당에 유리한 것인지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친 민주당 미디어인 뉴욕타임스(NYT)는 높은 사전투표 비율은 대부분 민주당에 좋은 소식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공화당에 문제가 되는 것은 지역별 수치라고 전했다.

조지아대 정치학자인 찰스 불럭은 현재까지 대도시 애틀랜타의 풀턴과 디캡카운티를 포함한 민주당 거점 지역은 투표율이 높지만, 공화당 지지층인 백인 노동자들이 많이 사는 북서부 지역의 투표율은 낮다고 말했다.

로이터도 지금까지 투표자 수의 약 3분의 1은 흑인이라면서 이는 지난달 치러진 상원의원 선거의 흑인 유권자 비율 약 27%보다 늘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공화당 측에서는 지난 대선 당시보다 투표율이 훨씬 낮고 공화당 지지자는 물론 “견제와 균형을 위해 공화당을 찍겠다”는 중도 성향의 유권자들이 대거 투표에 나섰거나 나설 것으로 보고 승리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지난 대선 사전투표도 흑인과 메트로 지역 투표율이 높았지만 선거 당일 투표에서는 공화당 지지자들의 몰표가 나왔다는 것이다.

공화당 선거 전략가인 에릭-우즈 에릭슨은 “지난 5월 프라이머리에는 투표했지만 우편투표 우려로 정작 대선에는 참여하지 않았던 공화당원들이 이번 상원 결선에는 대거 표를 던지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오소프와 워녹 등 민주당 후보에 워낙 문제가 많아 2석 모두 승리할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지난달 3일 대선 때 연방 상원의원 선거를 함께 치렀지만 2석이 걸린 조지아주에선 과반 득표자가 없어 주법에 따라 1월 5일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현직 상원의원인 공화당의 켈리 뢰플러, 데이비드 퍼듀 후보에게 민주당의 라파엘 워녹, 존 오소프 후보가 도전장을 던졌다. 여론조사에서는 오차범위 내 박빙 양상이다.

상원은 공화 50석, 민주 48석을 확보한 상태로, 민주당이 모두 이기면 양당 각각 50석이 된다. 하지만 상원의장인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해 사실상 민주당이 장악할 수 있다.

공화당으로서는 1석만 가져가도 상원 다수당을 지킨다.

상원은 입법뿐만 아니라 인사 인준·예산 심의를 통해 행정부를 강력히 견제하는 권한이 있어 양당은 결선투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조지아주는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으로 여겨졌지만, 이번 대선에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민주당 대선후보로는 28년 만에 승리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조지아주 애틀랜타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들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