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외국인이 가장 자주 먹는 한식은?

1위  ‘한국식 치킨’…2위는 김치…해외주민 대상 한식 소비자 조사

후라이드 반 양념 반 치킨
후라이드 반 양념 반 치킨 [촬영 정유진]

외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자주 먹는 한식은 ‘한국식 치킨’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8∼9월 베이징, 방콕, 뉴욕, 파리 등 외국 주요 도시 17곳의 주민 8500명을 대상으로 한식 소비자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8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식을 먹어본 적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자주 먹는 메뉴를 조사한 결과 한국식 치킨이라는 답이 30.0%로 가장 높았다. 이어 김치(27.7%), 비빔밥(27.2%), 떡볶이(18.0%), 김밥(15.5%) 등의 순이었다.

최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한국 육계는 작고 맛없다’고 주장해 논란이 인 가운데 외국인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식이 한국 치킨인 것으로 나타나 눈에 띈다.

나눔을 위한 분주한 손길

지난 26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 농협 김장김치 나눔 행사에서 참석자들 김장을 하고 있다.

‘한식에 관심 있다’는 답변(70.2%)과 ‘우리나라에서 한식이 인기 있다’는 답변(61.7%) 역시 작년보다 각각 2.7%p, 2.1%p 상승했다.

한식 인지도(55.9%)와 한식당 방문 경험률(67.0%)은 모두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한식 인지도를 도시별로 보면 베트남 호찌민(83.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80.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73.2%), 중국 베이징(74.4%), 태국 방콕(68.2%) 등의 순으로 높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한식이 특히 유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에서는 한식 인지도가 비교적 낮아 앞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적극적으로 홍보할 필요가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한식 호감도가 높아진 것은 해외홍보 효과와 더불어 K팝, 드라마 등 한국문화가 확산하면서 국가 이미지가 높아진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한식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도록 국가별 확산전력을 세우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