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한달째 10만명…여행객은 팬데믹 후 최다

연말 항공 승객 3월 이후 가장 많아..27일 하루에만 130만명

연말 연휴를 맞아 미국 내 여행객 수가 3월 이후 최다를 기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8일 보도했다.

연방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지난 23~26일 간 여행 검문소를 통과한 여행객은 작년(950만명) 보다는 낮은 숫자였지만, 약 380만명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크리스마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전국에서 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사람이 128만4599명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날과 견줘 절반 수준이지만, 여행을 자제하라고 당부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대에는 못 미치는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또 이에 앞서 토요일인 26일에는 110만명이, 성탄절인 25일에는 61만6000여명이, 성탄절 1주일 전인 18일부터 25일까지는 780만명이 공항 검색대를 통과했다.

연방정부는 미국인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이들을 막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지난 27일 CNN과 인터뷰에서 “연말 연휴를 맞은 시민들의 이동으로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나라가 임계점에 도달하고 있다”며 “최악의 팬데믹(대유행)은 아직 오지 않았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달 말 추수감사절 연휴 여파로 누적 확진자 1900만명을 넘겼고, 연말 연휴는 또 다른 후폭풍을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또한, 많은 주에서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에 확진자 집계를 미루고 있어, 연휴 이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더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크리스마스 연휴 이후 또 한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이 닥칠 것이란 우려가 높은 가운데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26일째 10만명을 넘겼다고 CNN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를 인용해 27일 기준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해 치료받는 환자가 11만8720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26일 연속으로 10만명을 넘긴 것이다.

이날 캘리포니아·조지아·노스캐롤라이나주 등 6개 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입원 환자 수는 중증을 앓는 코로나19 환자 수를 나타내는 것으로, 통상 사망자 수를 점쳐볼 수 있는 선행 지표로 여겨진다.

중환자실(ICU) 입실자 가운데 코로나19 환자의 비율도 상승하고 있다.

CNN은 보건복지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주 미 전역의 ICU 환자 중 40%가 코로나19 환자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9월 말의 16%, 10월 말의 22%, 11월 말의 35%보다 높은 것이다.

이처럼 환자들이 병원으로 쇄도하자 일부 병원은 환자를 감당하지 못할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남부의 헌팅턴 메모리얼 병원은 환자가 급증하면서 우선순위를 정해 제한된 중환자실(ICU) 병상과 치료 설비를 배분해야 할지도 모를 상황이다.

이 병원의 전염병 전문가 킴벌리 슈라이너 박사는 앞으로 계속 감염자가 증가할 때를 대비해 환자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작업을 병원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덴버 국제공항에서 보안 검색대 통과를 기다리는 여행객들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