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 지하철 주말운행 중단 검토

이용객 코로나 전 34% 수준…수익 5억불 감소 예상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내년부터 주말 지하철 운행이 중단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승객이 크게 줄면서 수익이 감소한 탓이다.

워싱턴광역교통국(WMATA) 내년 예산안을 보면 워싱턴DC 지하철 이용객은 코로나19 발생 전의 34%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는 1억8200만명이 지하철을 이용했다.

WMATA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어난 탓에 수익이 5억달러(한화 약 5500억원)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의회의 추가 지원이 없으면 주말 운행 중단을 포함해 일부 역 폐쇄, 평일 운행 축소 등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진단했다.

WMATA 측은 현재 직원 1400명 감원을 추진 중이며 내년에도 2400명을 추가 감원해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산한 워싱턴역 지하철 승강장 [EPA=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