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이번엔 약국 산업 진출

‘아마존 파머시’ 출범…처방약 배달 서비스 제공

오피오이드-비타민 제외…프라임 회원에는 무료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17일 ‘아마존 파머시(Phramacy)’를 출범하며 약국 산업에 진출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아마존은 이날 아마존 파머시를 출시하고 미국 소비자들에게 처방약을 집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멤버십 회원인 아마존 프라임 고객에게는 배송이 무료다.

하와이·일리노이·미네소타주 등을 제외한 45개 주에서 18세 이상 성인인 아마존 고객들은 약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마존은 이번에 제외된 5개 주도 곧 추가할 계획이다.

환자가 아닌 의사가 직접 처방전을 아마존 파머시에 보낼 수도 있다. 아마존은 의사가 합법적으로 처방전을 주문한 것인지, 사기는 아닌지 등을 검증할 도구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합성 마취제인 오피오이드 같은 통제 약물, 비타민과 보충제는 배달하지 않는다.

아마존은 2018년 온라인 약국 ‘필팩’을 7억5300만달러에 인수하는 등 그동안 온라인 약국 시장 진출을 준비해왔다.

아마존 파머시는 필팩의 사업 인프라(기반시설) 위에 구축됐다. 제약 소프트웨어, 배송 센터, 의료보험사들과의 관계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CNBC에 따르면 3000억달러(약 332조원) 규모에 달하는 미국의 약국 시장은 악명 높을 만큼 복잡하고 경쟁이 치열하다.

이 매체는 아마존 파머시 출범이 약국 시장 진출을 노려온 이 회사의 가장 큰 움직임이라며, CVS·월그린 같은 전통 약국 체인은 물론 월마트처럼 약국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대형 소매업체의 지배력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이날 증시에서 CVS의 주가는 8.6%, 월그린의 지주회사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의 주가는 9.6% 하락한 채 장을 마감했다.

아마존으로서는 이날 발표가 시의적절하다고 CNBC는 평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우편으로 약을 타는 미국인들이 점점 늘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존 파머시의 부사장 TJ 파커는 “우리는 사람들이 그들의 약을 타고 비용을 이해하고 집에서 배달받는 것을 쉽게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마존 파머시’ 레이블이 붙은 약병들. 아마존은 이날 소비자들이 아마존 파머시를 통해 집에 앉아서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처방약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 제공=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