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만5천명 또 최다…”통제포기 상태”

코로나19 확산지 하루 사망도 최다…사망 증가 본격화 우려

로컬 정부 규제 고삐 조여…식당 정원 줄이고 대형행사 취소

9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5000명을 넘기며 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지난 24시간 동안 미국에서 모두 6만5천551명이 새로 감염됐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또 미국의 새로운 코로나19 확산지인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주에서는 일제히 하루 신규 사망자가 최다를 기록했다.

통상 2∼5주의 시차를 두고 환자 증가가 사망자 증대로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재확산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CNN 방송은 캘리포니아주에서 이날 7031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특히 사망자는 149명으로,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확산을 이끄는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만 1777명의 신규 환자와 50명의 신규 사망자가 발생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8935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23만2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신규 사망자도 가장 많은 120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텍사스주에서도 하루 사망자가 가장 많은 105명 나왔다. 또 신규 환자도 9782명이 새로 보고되며 누적 환자 수는 23만여명으로 올라갔다.

텍사스주 휴스턴의 실베스터 터너 시장은 “이 도시, 이 주의 코로나바이러스는 통제 불능 상태”라며 “우리가 오늘, 그리고 앞으로 몇 주간 할 일은 이 바이러스를 통제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이 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1034명까지 올라갔고, 하루 새 2029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일리노이주에서도 1018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15만여명으로 늘었다.

위스콘신주도 가장 많은 754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또 앨라배마·아이오와·미주리·몬태나주에서도 이날 하루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애리조나주는 이날 최근 7일간의 인구 10만명당 평균 환자 수가 48.10명으로 집계되며 한 달 넘게 인구 수 대비 환자가 가장 많은 주 자리를 지켰다고 CNN은 전했다.

이 주의 7일간 인구 10만명당 평균 환자 수는 지난달 7일 13.84명으로 미국 주 가운데 1위에 오른 뒤 한 달 새 3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캘리포니아의 한 학교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서로 떨어져 앉은 채 여름학교 수업을 듣고 있다. [AFP=연합뉴스]

Leave a Reply